구글(Google) 닥스의 한계와 미래

8

구글(Google) 닥스는 웹에서 쓸 수 있는 오피스라는 면에서 MS 오피스와 비교되고 있고, 현재까지 오피스의 핵심인 워드프로세서와 스프레드시트가 구현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웹에서 구현되는 그것도 자바나 엑티브엑스아 아닌 AJAX로 구현되어 있기 때문에 태생적인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구글 닥스(Google Docs & Spreadsheets)는 웹 워드프로세서인 라이틀리(Writely)와 구글 연구소(Google Labs)에서 만든 스프레드시트를 한개의 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으로, 웹 특유의 협업 시스템을 갖추고 있고, 익스플로러와 파이어폭스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왠만한 컴퓨터에선 프로그램 설치 없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브라우저 기반의 프로그램이 그러하듯이 구글 닥스는 태생적인 한계가 있습니다.

1. 속도

속도 문제는 테스트로 사용해 본 사용자는 느끼기 힘들지만, 구글 닥스로 실제 원고를 써 봤다면 심각한 제약이 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데이터의 안정성을 위해 구글 닥스는 정해진 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내용이 구글 서버에 저장됩니다. 이 기능은 문서를 컴퓨터가 갑자기 꺼졌을 경우나 인터넷 라인에 문제가 생겼을 때 유용한 기능이 됩니다만, 구글 닥스에 와서는 이 기능이 치명적인 문제를 지니게 됩니다.

속도에 문제가 생기는 이유는 웹용 프로그램은 멀티 쓰레드(한꺼번에 여러가지 일을 하는 기능)가 구현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즉, 문서는 문서대로 작성하고, 일정 시간이 되면 서버에 저장이 되는 일, 이 두가지가 동시에 구현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불편함은, 장문의 문서 작성을 하게 되면 정해진 시간에 키보드가 먹지 않는 문제를 야기하게 됩니다.

장문의 글일 경우 구글 서버에 저장되는 시간이 최대 3초가 넘어가기 때문에 문서 작성에 지장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2. 안정성

구글 닥스는 “웹용” 오피스입니다. 웹용이라는 뜻은 브라우져에서 구동된다는 의미로, 익스플로러나 파이어폭스의 버그에 자체적인 대응이 불가능하다는 의미가 됩니다.

예를 들면, 익스플로러는 한영전환이 되지 않는 버그가 존재합니다. 이 버그는 컴퓨터마다 틀린데, 보통 어떤 패턴의 자바스크립트가 실행되게 되면 가끔 한영전환이 되질 않습니다. 이 버그의 해결책으로 주소창을 클릭하고 한영전환을 한다던지 하는 꽁수가 있긴 하지만, 구글 닥스를 사용할 때는 큰 문제를 야기하게 됩니다.

구글 닥스를 사용하면서 탭 키를 쓰게 되면 한영전환키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 버그는 불특정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문제가 적다고 볼 수도 있지만, 본질적으로 브라우져 버그에 구글 닥스는 어떤 식으로던 대응을 할 수 없다는 것은 태생적인 문제가 됩니다.

해결책

구글 연구소에서도 웹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가렛 로저스는 ZDNET 블로그에서, 구글 닥스의 자바스크립트 코드에 사용자 컴퓨터를 만지는 코드를 발견해 냈습니다.

if (location.host.indexOf(“localhost”) > -1)
{
if (location.host.indexOf(“Prefactor”) > -1)
return “http://localhost:8180/Prefactor/” + page + paramString;
else
return “http://localhost:8180/Docster/” + page + paramString;
} else
return “http://” + location.host + “/” + page + paramString;

function RunningOnLocalServer() { if (typeof onLocalServer == ‘undefined’) return false; return onLocalServer; }

가렛 로저스가 발견한 위 코드 중 localhost는 사용자 컴퓨터를 말하는 것으로, 이 코드를 보면 구글 닥스를 위한 설치 파일이 곧 공개될 것이라는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아마 따로 배포되진 않고, 구글 툴바나 구글 데스크톱에서 구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베스트 솔루션

한국판 웹 오피스라고 할 수 있는 씽크프리(ThinkFree)는 AJAX 버젼과 JVM 버젼 이 두가지가 존재하고, AJAX 버젼은 기본적인 기능만을, JVM 버젼은 완벽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씽크프리도 웹 오피스를 제작할 당시 많은 고민을 했겠지만, AJAX의 치명적인 한계로 인해서 아직까지 JVM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구글의 스타일을 본다면, AJAX+데스크탑 형태로 제작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이유는 범용적이기 때문입니다. 구글은 설치형 프로그램을 그다지 선호하지 않고, 꼭 필요할 때만 제작 및 배포합니다. 구글 비디오 플래이어, 피카사 웹 앨범의 아이포토 플러그인 등이 그렇습니다.

미래

장기적으로 구글 닥스가 살아남기 위해선 초보자를 위한 툴로는 가망이 없습니다. 현재 범용툴로 인정받고 있는 어도브 포토샵, MS워드, MS파워포인트, 어도브 프리미어 등은 일반인이 쓰긴 하지만 원론적으로 말하자면 전문가 툴입니다. 말하자면, 사용하기 쉬워야 하지만, 전문가들도 쓰는데 지장이 없는 툴이 끝까지 살아남습니다.

만약 구글이, 전문 워드프로세서와 같이 사용할 목적으로 만든 것이 구글 닥스라면, 구글 닥스의 경쟁 프로그램은 오피스가 아닌 메모장이 될 것입니다. 구글이 개발하고 있는 GDrive라는 웹하드가 생긴다면, 메모장으로 만들고, GDrive에 저장해서, 완성본은 오피스가 깔려 있는 컴퓨터에서 편집을 하게 되겠죠.

미래 구글 닥스를 사무용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을까요? 있다면 무엇이 바뀌어야 할 까요?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8 Comments

  1. 굳이 그렇게 장문이 아닌경우에도 중간에 끊김 현상이 발견 되더군요.. 상당히 짜증나죠.
    실제로 중요한 문서나 업무용 문서 작성시에 그런일이 벌어지거나 그 이유로 오타를 유발한다면 치명적 결함아닌 결함이 되겠군요..
    하지만 JVM 을 쓰지 않고는 뭔가 해결책이 정말 없는건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 ActivX나 JVM 으로 된 웹 프로그램을 쓸 바엔 그냥 데스크탑용 소프트웨어를 쓰는것이 낫다고 생각하는데요..

  2. MS Office의 경우, 이번 2007버전에서는 아주 확연하게 인터넷이나 인트라넷을 통한 협업 기능과 문서를 로컬이 아닌 네트워크에 저장하는 기능을 중요하게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에 사실 google docs & spreadsheets는 그나마 있던 메리트가 많이 감소하게 되는 것이죠. localhost라고 되어 있는 코드를 보니, Google Desktop처럼 로컬에 가상 웹서버를 두는 방식인 것 같은데요(기존 ajax를 살리면서 가는 유일한 방법이겠죠) 이 방식으로 어느 수준까지 커버할 수 있을 지 궁금해지는군요.

  3. 저도 외부 블로깅을 구글닥스로 시도해 봤는데 확실히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에 비할 바는 못되네요.
    기능은 참 잘 만든 것 같은데, 대체 백그라운드로 뭘 하길래 입력이 버벅거릴 정도인지 모르겠습니다.

    오히려 전문 포스팅 툴(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이 나와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 Pingback: Jania's Blog

  5. 흠… 싱글 쓰레드의 단점이라… 제 생각은 태생적 한계로까지는 안될거 같습니다. 간단하게 구현하자면, 프레임을 따로 줘버리면 되지 않을까요? 제가 웹 코딩 전문가는 아니지만 frame 이 다른 것과는 웹 브라우져가 멀티 쓰레드를 하는 거 같던데, 아니면, 백그라운드로 작은 창을 둬서 처리하는 방법도 있을 것 같구요.

  6. Pingback: Guru's Life Story

  7. Pingback: 구글 기어스(Google Gears), 구글의 새로운 실험 - 팔글 – 인사이드 구글

  8. 백_과_사_전_ on

    그래도 액티브X보다는 낫잖아요!
    그리구 공짜고요

    또 문서가 님의 컴퓨터 하드를 차지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도 있고요

    전 구글 닥스가 좋은 것 같습니다.

    태클 걸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제 개인적인 견해니까요.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