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oogle) 블로그, 개밥(Dogfood) 먹기

0

구글의 블로그 서비스인 블로거(Blogger)에 재미있는 글이 포스팅 되었습니다. 그 동안 구글 블로거가 보안문제로 인해 좋지 않은 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삼구글에서도 에 걸처서 다룬 바 있습니다. 구글은 공식 블로그에서 구글 자신도 블로거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블로거가 점점 발전되고 있다는 것을 솔직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밥(Dogfood)이라는 것은 원래 소프트웨어 제작에 있어서의 은어입니다. 개밥을 먹는다라는 뜻은 어떤 소프트웨어를 만들 때, 그 소프트웨어를 개발자 자신이 이용하는 것을 지칭합니다.

예를 들면, 윈도우 NT를 개발할 당시, 개발팀은 유닉스나 리눅스를 이용해서 개발을 시작하고, 모니터에 글자와 그림이 나오고 하드디스크를 억세스 할 수 있게 되고, 됐다 싶을 때 윈도우 NT를 이용해서 윈도우 NT를 개발하는, 즉 개밥을 먹게 됩니다. 이것은 토발즈가 처음 리눅스를 개발할 때에도 똑같이 적용되고, 에디트플러스(Editplus)나 emacs같은 텍스트 에디터를 만들 때도 적용됩니다.

한국에서도 개밥을 먹는 케이스가 늘고 있는데, 사례를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1. 한국 포털들의 공지나 커뮤니티를 자신의 카페나 블로그를 이용

네이버, 다음, 엠파스 모두 서비스의 공지를 자체 블로그를 이용하고 있고, 다음은 최근 개발 커뮤니티를 다음 카페로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2. 야후의 개발 커뮤니티는 야후 그룹스에서

야후(Yahoo!)가 MRSS라는 미디어용 RSS포멧을 설계할 당시 사용했던 커뮤니티는 야후 그룹스입니다. 구글도 구글 그룹스라는 서비스가 없었을 당시에 야후 그룹스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야후 그룹스를 이용하는 구글러들도 있습니다. 이것은 한국 이야기가 아니군요. :-)

3. 제로보드5(zb5)의 피드백

zb5가 나오고 바로 베타 서비스가 개시되었는데, 제로보드 개발진들은 제로보드5를 이용해서 피드백을 받고, 개발 버젼을 제시하는 등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4. 다음(Daum.net)의 비디오 서비스

개밥을 먹는 회사 중 가장 활발한 회사가 다음입니다. 다음은 커뮤니티, 공지 등에 자신들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비디오의 경우도 다음에서 제공하는 다음 비디오를 사용해서 공유하고 있습니다.

5. 네이버의 자체 광고

대부분의 회사는 자신의 이벤트 등을 알리는데 독특한 위치를 이용합니다. 하지만, 네이버의 경우 오래되진 않았지만, 외부 광고가 위치하는 공간에 자신의 광고를 게제합니다. 이 빈도는 현재는 상당히 늘어서, 몇번의 클릭 만으로 네이버 광고를 볼 수 있습니다. 반면 엠파스나 다음의 경우, 자신의 공지나 이벤트 내용은 특이한 곳에 위치시킵니다.

개밥을 먹을 때의 잇점은 여러가지가 알려져 있습니다. 만든 자신이 직접 사용함으로서 버그(오류)를 발견할 확률이 높아지고, 어떤 기능이 미비할 때 자신이 불편함을 감내해야 하므로 수정하기가 용이해 집니다.

개밥을 먹는 일은 미국의 경우 당연시 되고 있지만, 한국은 아직까지 이런 식의 개발은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아니면 그다지 흔하지 않은 일인 것 같습니다.

웹서비스 업체가 개밥을 먹을 경우에 오는 잇점은 상당할 것 같지만, 아직까지는 공지 정도의 용도로만 사용되고 있습니다.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