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웹 로그 분석기에 웹주소 나타내기

0

구글의 웹 로그 분석기인 구글 Analytics는 완성도 높은 통계를 제공하고 있지만, 동적 주소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동적 주소는 최근엔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고, 제로보드나 워드프레스와 같은 커뮤니티 툴에 사용된다.

구글의 로그 분석기가 추천 메뉴에서 동적 주소를 지원하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점은 한두가지가 아니다. 추천URL(Referer)은 마케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변수 중 하나이고, 상업적인 광고를 진행할 때 중요하게 다루어 진다. 구글도 이런 문제점을 인지하고는 있지만, 앞으로 지원한다는 발표는 아직까지 없다.

일반적으로 동적 주소를 사용해야만 하는 서비스 중 하나는 검색이다. 구글, 네이버, 다음 그리고 올블로그까지 검색어를 넣는다면 동적 주소를 사용해서 원하는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검색 결과에서 클릭을 할 경우 구글의 로그 분석기는 모든 주소를 표현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히 어떤 문서에서 클릭을 했는지를 알 수 없다.

팔글은 이런 이유로 구글 로그 분석기 이외에 사이트미터(sitemeter)라는 무료 카운터를 달아놓았다. 사이트미터는 구글보다 단순한 통계를 보여주지만, 직관적이고 추천URL을 정확히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루벤(Reuben Yau)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구글 웹 로그 분석기의 urchinTracker 명령어를 이용해서 정확한 추천URL을 알 수 있는 방법을 알려왔다.

루벤의 방법은 구글 분석 코드를 HEAD태그 안에 위치시킨 후 BODY 태그를 다음과 같이 수정한다는 내용이다.

<body onload=”javascript:urchinTracker(document.referrer);”>

위의 코드를 풀자면 구글 웹 로그 분석기에 정확한 추천URL을 현재페이지의 주소로 오인하게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위의 코드는 추천 메뉴에서 통계를 확인할 순 없고, 콘텐츠 실적이나 상위콘텐츠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위의 방법은 간단하지만, 추천URL 통계가 원하는 메뉴에 위치해 있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위의 단점을 보안하는 방법도 있다.

두개의 리포트를 만든 후, 하나의 리포트는 추천URL용으로만 사용한다면 기존의 리포트에서는 원하는 통계를 얻을 수 있고, 나머지 하나의 리포트에서는 추천URL만을 얻어 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두가지 방법 모두는 구글의 로그 분석기에서 지원하지 않는 것을 억지로 끼워넣은 것이고, 이런 방법으로 통계를 다루는 것은 상당히 피곤한 일이다.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