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플리케이션을 편하게 세팅하는 방법

3

구글과 제휴한 도메인 회사의 설명구글 애플리케이션(Google Apps)은 구글의 CEO인 에릭 슈미츠가 강력하게 드라이브를 거는 엔터프라이즈 서비스로, 자신의 도메인에서 메일, 웹페이지, 메신져, 캘린더, 오피스 그리고 시작페이지를 구성할 수 있는 강력한 웹 기반 솔루션으로, 팔글에서도 몇번 소개를 한 적이 있다. 구글 애플리케이션은 이미 유료화를 마친 상태이고, 파트너 참여를 허용함으로서 구글 서비스가 제공하지 않는 것을 몇가지 제공하고 있다.(하지만, 세일즈 포스에 비하면 아직 갈 길은 먼 것 같다)

구글 애플리케이션에서의 진입장벽이라면 도메인 연결이라고 할 수 있다. 구글 애플리케이션을 세팅할 때 가장 어려워 하는 것은 이메일의 MX레코드와 CNAME이다. 이 모두 일반인에겐 상당히 생소한 단어일 것이고, 급기야 구글 애플리케이션의 파트너 서비스 중에 구글 애플리케이션 설치 서비스가 있을 정도.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서 구글은 기존의 제휴사였던 고대디와는 별도로 두개의 도메인 회사와 제휴를 했다고 공식 블로그에서 알려왔다.

우선 네임닷컴(name.com)의 경우 신규 도메인 등록 기준으로 1년에 5.99달러, 도메인사이트닷컴(domainsite.com)은 7.99달러로 기존의 제휴사인 고대디에 비해 같거나 더 저렴하다. 두 곳 모두 서비스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위의 두 곳에서 도메인을 등록하면, 별다른 설정 없이 구글 애플리케이션 설정을 구성할 수 있다.

한편, 국내의 파워유져들은 구글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 위해서 도메인 주소(DNS) 관리 서비스로 DNSEver를 사용하는데, DNSever의 경우 CNAME 설정이 구글 애플리케이션과 충돌이 나는 경우가 있다. A 레코드를 이용해서 강제로 연결해주는 방법이 있지만, 그것은 구글이 추천하는 방법이 아니다.(팔글은 ZoneEdit를 사용한다)

국내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제휴를 해서 이와 같은 서비스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예를 들어서, 가비아의 경우 윈도우즈 라이브의 커스텀 도메인을 이용해서 고객에게 무료 웹메일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3 Comments

  1. 안녕하세요. DNS에버입니다.

    위의 글중에서 “DNSever의 경우 CNAME 설정이 구글 애플리케이션과 충돌이 나는 경우가 있다.” 라는 말이 사실과 다른 점이 있어서, 알려드립니다.

    gmail 서비스와 관련하여
    도메인별명(CNAME) 에 대한 쿼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다는
    보고를 몇차례 받은 적이 있으나,
    DNS에버의 네임서버에는 문제가 없고, 단지 특정 환경에서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먼저, DNS에버의 네임서버가 잘되는지 여부는
    회원님의 도메인이 domain.com 이고, mail.domain.com 을
    구글apps에 대한 cname 설정으로
    mail.domain.com CNMAE ghs.google.com 으로 설정하였다면

    도스창에서
    #> nslookup -q=CNAME mail.domain.com ns1.dnsever.com
    과 같이 하시면
    결과값으로
    CNAME ghs.google.com 으로 잘 나온다면, DNS에버의 네임서버에는
    문제가 없는 것입니다.

    회원님의 가입자 환경에서 해당 쿼리가 잘되는지 확인하려면
    PC에 설정된 DNS ( recursive DNS 또는 cache DNS)를 확인해보셔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위 DNS는 인터넷회선제공업체(또는 회사나 학교)에서 제공하며,
    윈도우즈의 경우, 네트워크연결설정
    (제어판->네트워크연결-> 로컬연결설정-> TCP/IP -> 속성)에서
    “자동으로 DNS 주소받기” 로 설정되어 있을 경우,
    인터넷회선제공업체에서 제공하는 DNS가 자동으로 설정됩니다.

    도스창에서
    #> ipconfig /all 을 하시면
    결과값에서 나오는 DNS Servers 로 되어 있는 IP로 nslookup 쿼리를
    다시 해보시고 확인해보시면 됩니다.

    예:
    #> nslookup -q=CNAME mail.domain.com 164.124.101.2

    와 같이 하셔서 마찬가지로
    mail.domain.com 의 CNAME 결과값이 ghs.google.com 이 나오는지
    확인해보셔야 합니다.

    그런데, 저희가 확인한 결과로는
    파워콤회선을 가입자 망의 일부구간에서 CNAME 쿼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을 확인하였는데,
    이는 파워콤이 회선가입자의 인증방법으로 DNS를 조작하여
    컴퓨터가 파워콤에 등록되지 않았다면, 파워콤의 인증창이 뜨도록 만들었는데
    그런 과정에서 해당 조작된 cache DNS가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문제가 계속 발생한다면, 해당 회사에 조치를 취하여 달라고
    이야기를 해야 할 것이나, 해당회사에서 문제를 정확히 아는것 같지도
    않고, 구글 apps를(CNAME) 쓰는 소수의 사용자 때문에
    DNS 인증체계를 금방변경할 것도 같지 않으므로,
    그러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PC의 DNS를 변경하도록 하십시오.

    파워콤이 아닌 공개된 DNS중에는
    데이콤 DNS : 164.124.101.2
    KT DNS : 168.126.63.1 이 있습니다.

    윈도우즈의 경우, 위에서 이야기한바와 같이
    시작->제어판->네트워크연결-> 로컬연결설정-> TCP/IP -> 속성에서
    “자동으로 DNS 주소받기” 로 설정을 하지 마시고
    “다음 DNS 서버주소 사용” 을 선택한 다음에
    기본 설정 DNS서버에 : 164.124.101.2
    보조 DNS설정에 : 168.126.63. 1

    과 같이 입력을 하여 사용하시면,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 DNS에버를 사용해 구글 애플리케이션을 5개의 도메인에 설정해 보았지만 아직까지는 CNAME 설정을 해서 출동 나는 경우가 없었습니다. 충돌이 일어나는 원인이 뭔가요?

  3. 너나우리에서 속터지는 DNS 설정과, 친절하게도 안 보내주는 만료 예정 메일에 감동하여서 이것저것 찾다가 DNS에버를 발견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팔글님도, DNS에버도요 :)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