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매니져의 반쪽짜리 한글화

1

검색 키워드 광고가 있기 전까지 더블클릭은 세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배너 광고 회사였다. 더블클릭을 인수한 구글은 더블클릭 광고 서버를 구글식의 커스터마이징에 성공했는데, 그래서 나온 서비스가 바로 구글 애드매니저(Ad Manager-국내 서비스 명은 애드 관리자)다.

애드매니저가 나오자마자 팔글-인사이드 구글에서는 애드매니저의 사용법을 익히기 위해 한달 정도의 기간이 필요했는데, 그 이유가 다름아닌 어처구니 없는 번역 때문이었다. 우선, 애드매니저의 첫화면을 보자.(이 것은 실제 상황이다.)

애드매니저 한글판의 첫페이지는 깨진채로 방치되어 있다.

애드매니저 한글판의 첫페이지는 깨진채로 방치되어 있다.

로그인을 한 후 실제 애드매니저를 이용하면 곳곳에서 난관에 부딪히게 된다. 좌측 이미지를 보자. 좌측에서 게재율의 리스트가 외ㄴ쪽엔 짝수/빠른 속도인데 도움말에는 고르게/빠른 속도로 설명한다. 이런 오류는 서비스 곳곳에서 베어나온다. 다시 말해서, 번역자가 광고에 대해서 전혀 모른다는 의미다.(짝수로 번역된 이유는 실제 영문으론 even이기 때문이다. 서비스에서는 균등이라는 뜻의 evenly를 말한다.) 일반 사용자는 광고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이런 식의 오류는 국내에서 진입장벽으로 작용하게 된다.

하지만, 구글 애드매니저는 온라인 광고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도전해 볼 만한 괜찮은 서비스다. 국내 광고 서버 솔루션 업체 나스미디어는 자사의 솔루션인 SMART 2.0 광고 서버를 도메인당 3000만원에 팔고 있고, 태터 엔 미디어도 이 솔루션을 채택했다. 구글 애드매니져는 이를 무료로 사용하게 해 주며, 구글답게도 애드센스를 절묘하게 섞어놨다.

팔글-인사이드 구글에선 상단과 우측, 그리고 본문 하단의 광고 모두를 구글 애드매니저를 이용해서 재구성했다. 물론 처음엔 쉽지 않지만, 다른 광고 서버에 비해서 매우 직관적인 UI를 제공한 구글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구글 애드매니저의 사용법은 애드센스와 마찬가지로 웹페이지에 광고 슬롯이라고 하는 자바스크립트 코드를 넣는 것 부터 시작한다. 그 코드는 애드매니저의 관리자모드에서 제공받을 수 있고, 광고 슬롯 여러개를 묶어서 게재위치(고유명사)를 만들고, 게재위치 여러개를 묶어 광고상품을 구성할 수 있다.

영업담당자는 애드매니저를 이용해서 광고주가 요구하는 광고를 집행할 수 있는데, 기간과 CPM/CPC/CPD 등의 가격정책을 만들 수 있고, 남는 페이지뷰를 할인해서 팔거나 아니면 애드센스로 구성할 수도 있다.

구글 애드매니저는 애드센스와 자체 광고를 수주하고 싶지만, 고가의 광고 서버가 부담스러운 웹사이트에는 유일한 대안이다. 구글의 제대로 된 한글화를 기대해 본다.

* 구글 애드매니저 첫화면은 수정되었습니다.(20081205)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1 Comment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