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초기 화면, 광고는 더 크게

5

다음과 야후, 네이버 모두 초기화면이 개편될 때 생기는 공통점은 흔히 배너라 불리우는 디스플래이 광고 사이즈의 확장에 있다. 광고주는 디자인 개편을 한두달 전에 알 필요가 있기 때문에 당연하겠지만 네이버 초기화면 개편에 대한 정확한 설명은 네이버 마케팅센터에서 얻을 수 있다.

네이버 마케팅센터의 공지사항 11월 19일자에는 개편에 대한 내용이 거의 공개되지 않았던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개편의 방향과 내용, 광고 사이즈의 변화가 정확히 명시되어 있다.

네이버의 새로운 홈페이지

네이버의 새로운 홈페이지 상단 광고는 마케팅 측면에서 상당히 이례적이다. 595×100이라는 서브페이지에서나 사용될 만한 가로로 긴 배너인데, 네이버는 이런 비효율적인 사이즈를 내년 1사분기에 새로 선보일 리치미디어로 커버하고 있다.

네이버 홈페이지 리치미디어 광고

네이버 홈페이지는 이번 개편으로 광고 갯수가 4개에서 2개로 줄어들면서, 광고 사이즈 자체는 각각 50%, 47% 커졌다. 메인 디스플래이 광고에 가장 인색한 야후는 1개, 다음은 네이버와 마찬가지로 2개를 노출시키고 있다.

디스플래이 광고는 크기가 대단히 민감한 요소이기 때문에, 네이버의 이번 개편으로 인해 다음도 어떻게든 메인 페이지를 개편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야후 코리아도 야후 닷컴의 배너 사이즈(320×200)보다 다소 작은 320×180을 사용하고 있는데, 사이즈를 더 늘려달라는 압박을 받게 될지도 모르겠다.

네이버의 새로운 홈페이지에 대한 자료는 네이버 마케팅 센터 공지사항에서 다운받을 수 있고, 여기를 클릭하면 바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편, 구글은 키워드 광고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크기에 그다지 영향을 받진 않는다. 디스플래이 광고의 경우, IAB에서 제안한 가이드라인을 따른다.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5 Comments

  1. 네이버는 네티즌에게 오픈캐스트 어쩌고 있지만, 뒤로는 흑심입니다. 광고가 커진걸 말해요. 그만큼 웹페이지의 반절이 광고 블럭 확장기능에 쓰여지겠죠.

  2. 메인 상단에 큼지막하게 떡하니 자리잡고 있는 광고를 보면, 네이버는 유저가 우선인지, 자사 이익이 우선인지 분간이 안가는 회사.

  3. 뭐 네이버야 돈벌려고 유저를 모으는건데.. 자사 이익이 우선이겠죠..;; 미국에서 네이버에 접속하면 미국에서 접속할 경우에만 보여주는 광고가 따로뜨죠.. 나름 참신한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